org-guide
Search…
목표 정하기
민주적 조직으로 가는 길에는 세 가지 단계가 있습니다.
  • 1단계 : 의사소통을 원활히 하는 문화를 만든다.
  • 2단계 : 활발한 잡담이 의제에 대한 의견으로 이어진다.
  • 3단계 : 의제를 구성원들에게 공개하고 토론을 통해 의사결정을 한다.
이 세 가지 단계를 이어가기 위해, 우리는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도구 '빠띠'를 사용합니다. 빠띠를 사용하면 아래의 일들이 가능해집니다.
  • 말하기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도 자신의 의견을 정리해서 낼 수 있습니다.
  • 원격으로 모든 구성원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습니다.
  • 의사소통의 기록을 남길 수 있습니다.
  • 조직의 중요한 의사 결정을 아카이빙할 수 있습니다.
  • 투명한 의사소통이 가능해집니다.
반드시 사람들이 한 자리에 있어야 하는 오프라인 미팅은 누군가를 의도치 않게 배제할 수 있습니다. 그리고 목소리가 큰 사람에게 의견이 밀리거나, 지위가 높은 사람의 눈치를 보느라 구성들이 저마다 동등한 발언권을 얻기가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.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도구를 적절하게 활용하면 이러한 많은 장벽을 손쉽게 뛰어넘을 수 있습니다.
이제 단계별로 구체적인 목표를 정해봅시다. 그리고 목표를 수정하면서 실험을 반복해보세요. 그리고 시행착오나 깨달은 내용을 공개 게시판에 기록하세요.

1단계 : 온라인과 친해지자

1단계에서는 가볍게 서로 수다 떠는 문화를 만들어봅시다. 가벼운 흥밋거리, 자기소개 등을 하면서 도구에 친숙해지고, '말해도 되는 문화'를 만드는 데에 집중합니다.
  • 구성원 가운데 60% 이상이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도구에 가입한다.
  • 공휴일이나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1회 이상의 의사소통(간단한 잡담)을 온라인에서 진행한다.
  • 가입한 구성원 전원이 최소한 1회 이상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도구에서 의사소통해본다.

2단계 : 의제를 띄우고 의견을 말하게 하자

2단계는 의견을 모으는 단계입니다. 결정에 대한 부담은 내려놓으세요. 꼭 의사결정의 권한을 2단계부터 이양할 필요는 없습니다. 일단 의견과 토론을 이어가고 의사결정자에게 의견들을 전달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봅시다.
  • 논의해야 할 의제 가운데 30% 이상을 논의한다.
    [Tip] 가벼운 주제로 시작해보세요. '뒤풀이 장소 어디로 할까요' 등
  • 가입한 구성원 가운데 30% 이상이 의제에 대한 의견을 적는다.
  • 논의된 의견들을 결정권을 가진 사람에게 제대로 전달되게 한다.(또는 결정권을 가진 사람이 논의에 참여하게 한다)

3단계 : 의사결정을 해보자

3단계는 이제 의사결정을 진행해 봅니다. 논의된 모든 의제가 반드시 반영되어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. 처음부터 조직의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기보다 가벼운 문제부터 시작하여 서서히 결정의 폭을 넓혀갑시다.
  • 의사결정에 대한 원칙을 정한다.
  • 가벼운 주제부터 서서히 결정해 본다.
  • 정해진 의제에 대한 토론 기간을 충분히 갖고, 구성원 중 30% 이상이 의견을 낸다.
  • 결정된 의제 가운데 30% 이상이 실제로 반영된다.